로그인  회원가입

하나님께서 주신 선물
이상몽  (Homepage) 2014-05-15 10:19:01, 조회 : 2,256, 추천 : 690

아버지로서 자식에게 그들이 원하는 어떤 선물을 한다면
그것을 줄때에 기쁨은 아마도 받는 자식보다도 더할 수도 있을 것이다.
가장으로 가족을 위하여 필요를 제공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고 책임이기도 하다.
그래서 하루는 아버지로서 아들이 그렇게 갖기를 원하는 스마트폰을 사주었다.
아들은 말할 수 좋아했고 아버지 또한 좋아하는 아들을 보면서 기뻤다.
그 후 아들은 그 스마트 폰에 너무 재미가 있어서
긴 하루의 노고에서 집으로 들어오시는 아버지를 본 척도 하지 않거나
아니면 겨우 인사만하고 게임만을 하고 있다면 아버지의 마음이 어떨까?

이런 경우를 그리스도인으로서 우리의 삶에서도 많이 발견할 수 있다.
하나님은 우리가 누리는 모든 좋은 것을 제공하여 주신 주인이시다.
그는 제공하여 주실 뿐 아니라 실제로 우리가 좋아하는
모든 것을 주시기를 기뻐하시는 분이라는 것이다.
그러나 우리가 하나님 아버지로부터 받은 선물이
하나님보다 더 귀하게 되어버렸다면 그것은 참으로 많이 잘못된 것이다.
하나님께서 주신 선물이 하나님을 뜨겁게 사랑해야 하는
마음을 식게 한다면 이는 참으로 슬픈 상황이다.

하나님께서 골프를 치고 즐길 수 있는 기회를 주셨다면
이것을 주일 예배를 빼먹는 기회로 사용하지 말라.
하나님께서 좋은 직장을 주셨다면
이것을 하나님과 대화하고 그의 말씀을 읽는 것을  
등한히 하는 도구로 사용하지 말라.
하나님께서 많은 부를 주셨다면
하나님을 충성되게 섬기는 것에
실패하는 이유로 사용하지 말라.

하나님께서 받은 좋은 선물이
하나님과의 동행하는 삶을 잃어버리는
도구가 되어서는 안 될 것이다.


선교IT
amen~~ 주님께 귀히 쓰임받기를 기도합니다 2014-05-16
03:21:28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49   “만물이 다 내 것이로다.” 마11:27,28    이상몽 2012/03/08 875 2413
48   우리의 도피성  [1]  이상몽 2014/02/28 670 2405
47   "너는 변화 받은 후에 " 눅22:32    황준회 2008/04/22 852 2367
46   하나님과의 평화    이상몽 2012/01/03 781 2353
45   작은 것들로 감사.  [1]  이상몽 2014/05/21 716 2320
44   “용서받음에서 오는 평화” 눅 8:24    황준회 2012/03/14 772 2319
43   우리는 하늘 나라의 시민이라.    이상몽 2014/12/10 618 2317
42   “수영 팀에 소속된 토끼”  [1]  이상몽 2011/11/28 808 2315
41   "내 가는 길 알지 못하나 누가 나를 인도하시나 안다"    황준회 2008/04/15 810 2304
40   사슬에 매인 사신.    이상몽 2013/04/17 679 2292
  하나님께서 주신 선물  [1]  이상몽 2014/05/15 690 2256
38   “말(bushel)과 평상(bed)” 막4:21    이상몽 2012/08/13 687 2213
Notice  심방,상담요청시    선교IT 2008/01/30 639 2202
36   "복있는 자는"    황준회 2008/03/18 657 2196
35   “우리를 돕는 군대”    이상몽 2012/07/19 633 2189
34   주 안에서 기뻐하라    이상몽 2015/01/08 609 2150
33   만일 죽지 아니하면.    황준회 2012/05/22 670 2144
32   “부자 청년, 유다, 베드로” 마19:22    이상몽 2013/03/26 682 2120
31   그리스도께서 내 안에    이상몽 2013/12/17 656 2104
30   예수 그리스도로 인하여 실족치 않는 자는 복이 있나니    황준회 2008/02/11 693 2100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2][3][4] 5 [6][7]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zero